原创翻译:龙腾网 http://www.dreamgamesky.com 翻译:月亮圆圆 转载请注明出处
论坛地址:http://www.dreamgamesky.com/bbs/thread-487891-1-1.html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이후 한·일 갈등이 전례 없이 악화하는 모습이다. 한국에서는 반일감정이 거세지면서 일본 제품불매·여행자제 운동도 커지고 있다. 이에 한국의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를 수십년 지원해온 일본인 활동가들은 한국의 불매운동이 일본 극우세력을 자극함으로써 아베 총리에게 ‘큰 선물’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반면 다른 한편에선 여행자제가 일본 지방재정에 타격을 줘 무시할 수 없을 거란 목소리도 나온다.

日本安倍晋三政权加强对韩国出口限制后,韩日矛盾空前恶化。在韩国,反日情绪日益高涨,抵制日货、旅游自制运动也日益高涨。对此,几十年来为韩国的慰安妇受害者提供援助的日本活动家们担忧,韩国的抵制运动可能会刺激日本极右势力,成为送给安倍总理的‘最大的礼物’。相反,另一方面也有人说,抵制旅行对日本地方财政造成了打击,影响不容忽视。

◇“韓 불매운동, 아베에게 ‘큰 선물’될까 걱정”

“韩国抵制运动,可能会成为安倍的大礼物”

오카모토 유카씨는 지난 21일 일본 도쿄 이다바시의 한 카페에서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이 아베 총리에게 ‘큰 선물’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일본에서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활동하는 책 편집자이자 프리랜서 기자이기도 하다. 2015년 1월 ‘표현의 부자유전’ 전시회에선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했다.

冈本裕香21日在日本东京一咖啡厅表示,韩国抵制日本运动可能成为安倍的"大礼物"。他是日本韩国的‘慰安妇’受害者开展活动的书籍编辑兼自由记者。2015年1月在“表现的父子遗传”展示会上展示了和平少女像。

오카모토씨는 “일본이 가해책임을 지지 않아 발생한 일이니 일본인인 저는 말할 자격이 없다”면서도 “화가 나는 마음은 이해하고 진짜 미안하지만 다른 방법을 찾자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冈本说,这是日本没有负起受害者责任而发生的事情,作为日本人的我没有资格说话。虽然我很理解韩国方面生气的心情,真的很抱歉,但我想寻找其他的方法。

그는 “한국의 불매운동은 아베에게 큰 선물일 수 있다”며 “일본 TV에서는 한국 불매운동의 과격한 장면만 매일매일 보여준다. 가뜩이나 정치에 무관심한 일본인들이 그걸 보며 ‘거봐 저런 사람들이야’라며 정권에 힘을 실어주게 된다”고 말했다. 오카모토씨는 “한국과 일본 시민들이 힘을 합치는 것이 아베가 진짜 싫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他说,韩国的抵制运动可能是送给安倍的一大礼物。日本电视台每天都播放韩国抵制运动的过激场面。本来就对政治漠不关心的日本人看到这些,就会说“瞧瞧,就是这样的人”,为日本政权加油。冈本说,韩国和日本市民齐心协力是安倍不喜欢的。

지난 25년간 한국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소송을 도와온 야노 히데키 ‘조선인 강제노동피해자보상입법 일한 공동행동’ 사무국장도 “한국인의 심정을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문제해결에 도움이 될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그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한·일 국민의 의식 높이고, 양국 정부에 압력을 넣을 수 있는 운동을 함께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在过去25年间帮助韩国强制征用的慰安妇受害者提起诉讼的"朝鲜强制劳动受害者补偿立法日韩共同行动"事务局长矢野秀树也表示"理解韩国人的心情",但他同时表示"但这并不有助于问题的解决"。他说,希望日韩两国能就强制征用慰安妇问题提高民众的意识,并共同发起对两国政府施加压力的运动。

한국의 반일감정이 높아지면 가장 먼저 차별의 대상이 되는 재일교포들을 생각해달라는 요구도 있다. 오카모토씨는 최근 재일조선인 선배에게 “한국에서 불매운동이 계속 일어나면 재일조선인들이 얼마나 힘들지 한국인들이 생각해주시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재일조선인은 언제나 헤이트스피치에 가장 먼저 고통 받고 차별 받는 사람들이다.

因为韩国的反日情绪高涨,也有人要求考虑最先成为歧视对象的在日侨胞。冈本最近对在日韩国人前辈说,如果韩国继续开展抵制运动,希望韩国人能够想一想在日韩国人的日子会多么困难。因为在日韩国人永远是最先被歧视的人。

25일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만난 재일조선인 3세 A씨(32)는 “한국의 불매운동을 감정적으론 이해한다”면서도 “(일본에서의) 차별이 더 심해질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어른들은 괜찮은데, 학생이나 아이들은 사회적 약자라 차별이나 혐오에 더 큰 충격을 받을까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24일 도쿄 신오쿠보 한인거리에서 만난 재일교포 2세 김모(19)씨도 “지금도 병원이나 은행에서 이름이 불리면 주변의 시선을 느낀다”며 “사이가 더 악화돼 한국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25日,在日本东京新宿见到的旅日朝鲜人3世A某(32岁)表:“从感情上理解了韩国的抵制运动,担心(在日本)歧视会更加严重。”他补充说,大人们还可以,但学生和孩子都是社会的弱势群体,担心他们受到歧视和厌恶的冲击更大。本月24日,在东京新大久保韩人街见到的在日侨胞2代金某(19岁)也说,现在如果在医院或银行叫自己的名字,也会受到周围人的关注,因为关系恶化,所以只能担心自己是韩国人。

◇“일본 여행객의 25%가 한국인, 타격 받을 수밖에”

◇"25%的日本游客是韩国人,肯定会受到打击"

일본 제품불매·여행자제 운동이 어떤 식으로든 일본에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도 있다. 지난 24일 일본 도쿄의 한국문화원에서 만난 한국관광공사 도쿄지부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으로 간 여행객이 약 3100만인데, 한국인만 753만여명이다. 일본 전체 관광객의 25%가 한국인”이라며 “한국인이 일본에 안 와서 일본이 타격을 안 받으면 그게 더 이상한 일”이라고 말했다.

也有声音说,抵制日货、旅游自制运动无论以何种方式,都将对日本造成打击。本月24日,记者在日本东京的韩国文化院见到了韩国观光公社东京支部的一位相关人士,他表示:“去年前往日本的游客约为3100万人次,仅韩国人就达753万多人。日本游客中25%是韩国人,如果韩国人没有来日本,日本没有受到打击,那才更奇怪。”

특히 일본 여행 자제는 일본 정부가 추구하는 ‘관광을 통한 지방창생’의 저해요인이 될 수 있다. 이 관계자는 “쓰시마 인구가 약 3만5000명이다. 근데 지난해에 한국인 여행객만 67만명이었다”며 “극단적인 예로 쓰시마의 경우 한국 사람들 아니면 다른 나라 사람들은 거의 안 가는데, 한국인이 안 가면 경제가 파탄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이런 부분을 어떻게 대처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特别是,韩国的克制赴日旅游可能会成为日本政府追求的“通过旅游创造地方”的阻碍因素。该相关人士还表示,津岛人口约为3.5万人。但是,去年光是韩国游客就有67万人次。极端的例子是,除了韩国人之外,其他国家的人几乎不会去日本,如果韩国人不去,日本经济肯定会崩溃。他还说,日本政府不知道如何应对这些事情。

2020년 외국인 유치 목표에도 영향을 준다.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을 통해 4000만명의 외국인 유치를 목표로 한다”며 “한국 여행객이 오지 않으면 절대 달성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这还将影响2020年日本吸引外资的目标。该负责人表示,日本政府的目标是通过东京奥运会吸引4000万名外国人,如果韩国游客不来,就绝对不会实现。

우려되는 부분도 있다. 최근 한국관광공사 도쿄지부에는 한국으로 여행을 가도 되는지 문의하는 전화가 늘어나고 있다. 그는 “개인 1명과 단체 3곳에서 연락이 왔다”며 “이런 문의가 온 것은 올해 들어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也有令人担忧的部分。最近,韩国观光公社东京支部接到电话询问是否可以去韩国旅行。他说,我们接到了1个人和3个团体发来的疑问,这是今年以来第一次发生这样的事情。